나는 대중교통에서 통화하는 사람이 너무 싫다. 그제는 뻐-쓰에서 가족회의를 하는 냔을 보았는데, 왜 가족회의를 집구석에서 안하고 뻐-쓰에서 하는지 모르겠다.


여하간 금조에는 웬 민주애국지사냔이 아침댓바람부터 전철 플래트폼에서 핏대를 올리면서 삼청교육대를 부활시켜야함을 통화하였는데, 곧 전차에 올라타서도 그 웨침을 멈추지 않았으니 저냔부터 삼청교육대 보내버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과 같이 일어났다.


하여간 금일은 무슨 날이긴 한가본지 전차가 늦게 도착하고는 사람도 미어터지는 판국에 웬 갸날픈 처녀 하나가 괴력을 발휘하여 사람들을 다 접어놓고 문을 닫으며 타는게 아닌가. 나는 이때에 이 전차의 무서움을 알아채고 내렸어야 할 것을.


본디 1호선을 타본 사람이라면 알겠으나, 인천행은 서울 이북에서 발차하여 남하하고, 천안신창 및 수원병점행은 성북에서 발차하거나 청량리에서 발차하여 남하한다. 대개 수원병점행이나 천안행을 타거든 할랑한 분위기로, 혹 때로는 앉아오는 기회가 있는데 이번에는 열차가 몽조리 지연되는 분위기라 어쩔 수 없이 인천급행을 타게된 것이 그지같은 전말의 시작이었다.


이 인천행이란 것은 타고나거들랑 일단 회기역에서 1할이 빠지고, 청량리에서 3할이 빠지고, 그외 제기동부터 종로오가까지 쪼르르륵 빠지다가 종로삼가에서 다시 삼사할이 빠진다. 물논 그 사이에 계속 들어차기는 하지만, 웬만하거들랑 회기부텀은 신문지 쪼가리 한 장 볼 수는 있는 환경이 된다.


그런데 금일은 회기역에서 그 갸냘픈 처녀가 문을 닫고 타더니, 청량리에서는 빠진 3할 대신에 새로운 3할이 타고는 이제는 웬 거구의 사내가 문을 닫고 타는 것이 아닌가. 그리고는 중간중간에 분명히 타는 자보다 내리는 자가 많은데 열차혼잡도가 더욱 높아지는 것이 분명히 배후세력이 장악하고 있음이 틀림없음을 느꼈다.


그리고는 종로삼가에 이르러, 청량리에서의 그 거구만한 두 사내가 내리는 문을 장악하고는 조금이라도 내리지 않으려 애를 쓰는 것이었다. 앞서 이야기한 바와 같이 금일의 탑승사정은 곤란의 연속이었으니, 곧 종로삼가에서 대략 륙할이 내리지않았나 싶을 정도로 혼란이 그지없었다. 그 두 사내 가운데 한 사내는 곧 밀려났으나, 한 사내는 꿋꿋이 자리를 지키려다 결국 말미에 문 밖으로 밀려나게 되었다. 이야말로 유대 백성이 애굽을 떨쳐일어나는 풍경과 몹시 흡사하였다.


그 다음에는 3호선을 타러갔더니, 곧 열차가 떠나려하므로 사람들이 맨 마지막칸(10-4)를 통하여 대거 탑승하여 제자리를 찾아가니, 이는 또한 유대백성이 출애굽을 하는 광경과 같이, 전차를 가르고 앞으로 나아가는 모양새가 흡사 정병과 같은 모습이었다.


아침에 출근하는 길에 보았던 광경을 도저히 잊을 수가 없어 몇 자 술하여 놓는다. 아 빠진 것이 있다. 종로삼가 일호선에서 삼호선 내려가는 길이 곧 두 줄짜리 에스카레이타인데, 이 풍경이 또한 자못 대단하다. 특히 금일의 사정은 극심하였더니, 꼭 일단 운전하면서 대가리부터 들이미는 조선사람의 습성과 극히 똑같더라. 오늘의 이야기를 출애굽설이라 이름한다.


(2013.11.26. 페이스북)


신고
Posted by 천어 트랙백 0 : 댓글 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