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으로 바로가기
 나는 이런 위대한 사람과 같은 시대를, 세대는 다르지만, 살아가고 있다는 것에 감동을 느낀다.



댓글을 달아 주세요